본문 바로가기
청년의 삶

👊 '3개월만 참자'는 말을 수차례 되새긴다.

by SEUNGHO BAEK 2020. 4. 26.

목차 click 👇

    얼마 안 되는 인생을 살았지만, 그렇다고 힘든 시절이 없었던 건 아니다.
    아마 앞으로도 힘든 시절은 찾아올 것이고, 조금 과장되게 얘기하자면 눈 감는 순간까지 쉬운 일은 없을 것 같다.

    불안하고, 외롭고.
    진로 고민으로, 먹고 살 고민으로 머리를 감싸고.
    관계에서 오는 아픔에 눈물 흘리며 잠 못 이루기도 한다.

    고통을 마주하는 것만큼 직접적인 해결책은 없지만,
    그 과정을 견뎌내는 건 언제 해도 어렵다.

    나에게는 힘든 순간이 찾아올 때마다 스스로에게 되뇌이는 주문같은 게 있다.
    오늘은 그 얘기를 해보려 한다.

    🏫 Prologue

    세상이 끝난 듯 놀던 중3 겨울방학

    중학교 때까지는 공부를 곧잘 했지만,
    특목고에는 떨어졌다.

    고작 고등학교 입시에 실패한 걸 가지고 나는 인생이 망한 줄 알았다.

    입시에 실패한 그해 겨울,
    남들은 고등학교에 가기 전 겨울방학에 '선행학습이네 뭐네' 열심히 공부를 했지만
    나는 세상이 끝난 듯 놀아 재꼈다. 하고 싶었던 일은 모두 했던 것 같다.

    하위 10%

    다행히 담임 선생님의 권유로,
    광명에 있는 괜찮은(?)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됐지만
    공부를 하지 않은 건 마찬가지였다.
    덕분에 360명 중 거진 300등으로 고등학교에 입학을 했다.

    그래 좋아보이니 다행이다 ^__^

    친구들과 노는 게 너무 좋았다.
    동아리 생활도 즐거웠고,
    선배들이나 선생님이나 친구들까지 주변 사람과 상황 모두 좋았다.

    다만 성적이 🐶판이었다.

    "너 아직도 미국 유학 갈 생각 있니?"

    아들내미 하는 짓이 하도 답답했는지 어느 날 엄마가 내게 넌지시 물어봤다.

    너 아직도 미국 갈 생각 있니?

    그래, 국영수 중에 영어라도 잡으면 조금 낫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미국에 가겠다고 엄마에게 말했다.

    그 길로 다니던 고등학교는 자퇴를 했다.

    🗽 American Dream

    나 홀로 미국으로

    이 블로그가 시작된 계기이기도 한데,
    그렇게 17살 무렵에 나는**홀로**미국 유학을 갔다.

    배우려 했던 것보다 많은 걸 배우게 해준 나라

    전형적인 한국의 고등학생이었던 나는 부푼 꿈을 안고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올렸다.

    쉽지만은 않은 객지 생활

    학교 첫날, 어색함을 무릅쓰고 다가가 친구를 만들 수 있었다

    사진만 보면 아주 행복한 유학생활이 계속됐을 것 같지만 홀로 객지 생활을 하는 게 쉽지만은 않았다.

    • 호스트(미국인 가정)와 함께 살아야 했다.
    • 호스트는 나에게 일주일에 3번은 교회를 같이 갈 것을 강요했다. (나는 무교다)
    • 부모님과 너무 자주 연락하면 안 됐다. (어길 시 강제 귀국)
    • 밥을 잘 안 챙겨줬다... (편의점 가서 사 먹거나, 배를 곪으며 남들 먹을 때까지 기다림)
    • 등등...

    "나 한국에 돌아가고 싶어"

    미국에 간 지 한 달 정도 됐을 무렵 너무 힘들어서 엄마에게 돌아가고 싶다고 연락했다.

    homesick
    돈 들여 보내놓은 게 아까워서 였는지 모르겠지만ㅋㅋㅋ

    그 때 엄마는 3개월만 참으면 괜찮아질 거라고 내게 말해줬다.

    지나고 보면 아무것도 아닐 일이라고, 하던 일을 끝까지 마치는 걸 배워보라고 얘기해줬다.

    물론 뒤지게 힘들었다...
    그래도 지나고 보면 정말 별 거 아니긴 하더라

    👊 '3개월만 참자'는 말을 수차례 되새긴다.

    17살 무렵, 어떻게 보면 남들보다 조금 일찍 인생에 교훈을 새긴 나는
    유학생활 이후에도 역마살이 낀 것 마냥 옮겨다니는 삶을 계속했다.

    사는 곳도 자주 바뀌었고, 학교・군대・회사 등 내가 속한 조직 내에서도 자주 영역을 달리했다.

    새로운 집단에 속하고, 새로운 곳에서 삶을 시작하게 될 때마다,
    나는 속으로 그 때 엄마가 해준 말을 되뇌이곤 한다.

    '3개월만 지나면 이것도 별 것 아닐 거야'

    그리고 거짓말처럼 3개월만 지나면
    정말 별 것 아닌 것처럼 힘들었던 일들이 모두 까마득하게 느껴지곤 한다.

    군대는 조금 더 걸리긴 하더라

    8년 만의 글을 남기며

    교환학생 시절 이 블로그를 시작하고 접은 이후,
    오랜만에 글을 쓰면서 어떤 글을 첫 글로 남겨야 할지 조금 고민해봤다.

    사실 그 전에 블로그를 다시 꾸며보고자 수차례 시도해봤지만 그때마다 잘 안 됐다.
    어떻게 블로그를 꾸며야 할 지, 어떤 글을 써야할 지 잘 모르겠더라.

    여전히 이렇다할 계획은 없다.
    하지만 이번에는 3개월만 참고 꾸준히 글을 써보려 한다.

    SEUNGHO BAEK
    👨🏻‍💻경영학, 정보문화학을 배우고 있으며, 창업과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습니다. 블로그에는 지극히 개인적 경험을 녹인 에세이를 매우 가끔 올리고 있습니다. about me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