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년의 삶

👊 '3개월만 참자'는 말을 수차례 되새긴다.

by SEUNGHO BAEK 2020. 4. 26.

목차 click 👇

    얼마 안 되는 인생을 살았지만, 그렇다고 힘든 시절이 없었던 건 아니다.
    아마 앞으로도 힘든 시절은 찾아올 것이고, 조금 과장되게 얘기하자면 눈 감는 순간까지 쉬운 일은 없을 것 같다.

    불안하고, 외롭고.
    진로 고민으로, 먹고 살 고민으로 머리를 감싸고.
    관계에서 오는 아픔에 눈물 흘리며 잠 못 이루기도 한다.

    고통을 마주하는 것만큼 직접적인 해결책은 없지만,
    그 과정을 견뎌내는 건 언제 해도 어렵다.

    나에게는 힘든 순간이 찾아올 때마다 스스로에게 되뇌이는 주문같은 게 있다.
    오늘은 그 얘기를 해보려 한다.

    🏫 Prologue

    세상이 끝난 듯 놀던 중3 겨울방학

    중학교 때까지는 공부를 곧잘 했지만,
    특목고에는 떨어졌다.

    고작 고등학교 입시에 실패한 걸 가지고 나는 인생이 망한 줄 알았다.

    입시에 실패한 그해 겨울,
    남들은 고등학교에 가기 전 겨울방학에 '선행학습이네 뭐네' 열심히 공부를 했지만
    나는 세상이 끝난 듯 놀아 재꼈다. 하고 싶었던 일은 모두 했던 것 같다.

    하위 10%

    다행히 담임 선생님의 권유로,
    광명에 있는 괜찮은(?)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됐지만
    공부를 하지 않은 건 마찬가지였다.
    덕분에 360명 중 거진 300등으로 고등학교에 입학을 했다.

    그래 좋아보이니 다행이다 ^__^

    친구들과 노는 게 너무 좋았다.
    동아리 생활도 즐거웠고,
    선배들이나 선생님이나 친구들까지 주변 사람과 상황 모두 좋았다.

    다만 성적이 🐶판이었다.

    "너 아직도 미국 유학 갈 생각 있니?"

    아들내미 하는 짓이 하도 답답했는지 어느 날 엄마가 내게 넌지시 물어봤다.

    너 아직도 미국 갈 생각 있니?

    그래, 국영수 중에 영어라도 잡으면 조금 낫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미국에 가겠다고 엄마에게 말했다.

    그 길로 다니던 고등학교는 자퇴를 했다.

    🗽 American Dream

    나 홀로 미국으로

    이 블로그가 시작된 계기이기도 한데,
    그렇게 17살 무렵에 나는**홀로**미국 유학을 갔다.

    배우려 했던 것보다 많은 걸 배우게 해준 나라

    전형적인 한국의 고등학생이었던 나는 부푼 꿈을 안고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올렸다.

    쉽지만은 않은 객지 생활

    학교 첫날, 어색함을 무릅쓰고 다가가 친구를 만들 수 있었다

    사진만 보면 아주 행복한 유학생활이 계속됐을 것 같지만 홀로 객지 생활을 하는 게 쉽지만은 않았다.

    • 호스트(미국인 가정)와 함께 살아야 했다.
    • 호스트는 나에게 일주일에 3번은 교회를 같이 갈 것을 강요했다. (나는 무교다)
    • 부모님과 너무 자주 연락하면 안 됐다. (어길 시 강제 귀국)
    • 밥을 잘 안 챙겨줬다... (편의점 가서 사 먹거나, 배를 곪으며 남들 먹을 때까지 기다림)
    • 등등...

    "나 한국에 돌아가고 싶어"

    미국에 간 지 한 달 정도 됐을 무렵 너무 힘들어서 엄마에게 돌아가고 싶다고 연락했다.

    homesick
    돈 들여 보내놓은 게 아까워서 였는지 모르겠지만ㅋㅋㅋ

    그 때 엄마는 3개월만 참으면 괜찮아질 거라고 내게 말해줬다.

    지나고 보면 아무것도 아닐 일이라고, 하던 일을 끝까지 마치는 걸 배워보라고 얘기해줬다.

    물론 뒤지게 힘들었다...
    그래도 지나고 보면 정말 별 거 아니긴 하더라

    👊 '3개월만 참자'는 말을 수차례 되새긴다.

    17살 무렵, 어떻게 보면 남들보다 조금 일찍 인생에 교훈을 새긴 나는
    유학생활 이후에도 역마살이 낀 것 마냥 옮겨다니는 삶을 계속했다.

    사는 곳도 자주 바뀌었고, 학교・군대・회사 등 내가 속한 조직 내에서도 자주 영역을 달리했다.

    새로운 집단에 속하고, 새로운 곳에서 삶을 시작하게 될 때마다,
    나는 속으로 그 때 엄마가 해준 말을 되뇌이곤 한다.

    '3개월만 지나면 이것도 별 것 아닐 거야'

    그리고 거짓말처럼 3개월만 지나면
    정말 별 것 아닌 것처럼 힘들었던 일들이 모두 까마득하게 느껴지곤 한다.

    군대는 조금 더 걸리긴 하더라

    8년 만의 글을 남기며

    교환학생 시절 이 블로그를 시작하고 접은 이후,
    오랜만에 글을 쓰면서 어떤 글을 첫 글로 남겨야 할지 조금 고민해봤다.

    사실 그 전에 블로그를 다시 꾸며보고자 수차례 시도해봤지만 그때마다 잘 안 됐다.
    어떻게 블로그를 꾸며야 할 지, 어떤 글을 써야할 지 잘 모르겠더라.

    여전히 이렇다할 계획은 없다.
    하지만 이번에는 3개월만 참고 꾸준히 글을 써보려 한다.

    SEUNGHO BAEK
    👨🏻‍💻안녕하세요, 백승호의 블로그입니다. 서울대에서 경영학, 정보문화학을 배우고 있으며, 지금은 AD Tech Startup MOLOCO에서 인턴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IT, 모바일 마케팅 산업과 관련된 글, 그리고 개인적인 일상을 담은 글들을 올리고 있습니다. about me

    댓글0